최종편집 : 2020-05-30 오전 09:05:46

종합행정정치출향인사회/복지/여성산업문경대학·교육문화/체육/관광사람들길 따라 맛 따라다문화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독자투고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결혼

부음

뉴스 > 사람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공무원 황용건씨, ‘문경 한두리의 재발견’ 책자 펴내


잊혀져 있던 역사를 기억해야 하는 역사로 재조명

석사학위 논문 정리 과정에서 밝혀진 많은 자료와 정보 기록

2009년 10월 26일(월) 01:21 [(주)문경사랑]

 

↑↑ ‘문경 한두리의 재발견’책자 표지. 원내는 저자 황용건씨

ⓒ (주)문경사랑

초등학교 과정만 마친 뒤 독학으로 대학을 졸업하고 석사 논문을 통해 항일투쟁의 역사를 조명해 화제를 모은 문경시 점촌1동사무소 공무원 황용건(52)씨가 이번에는 기억해야 하는 역사로 ‘문경 한두리의 재발견’이란 책자를 펴냈다.

지역의 근·현대사에 관심을 갖고 역사 찾기에 열정을 쏟고 있는 황씨. 지난해 ‘항일투쟁가 황옥의 양면적 행적연구’라는 논문으로 안동대학교 대학원 석사 학위를 받은 황씨는 지난 1992년 35세의 나이로 뒤늦게 공직에 들어가 바쁜 일선 행정업무에도 불구하고 ‘항일독립투사 박열’ 등 그동안 묻혀져 있던 향토사 연구에 열정을 쏟아 왔다.

이번 ‘문경 한두리의 재발견’은 본인의 석사 학위 논문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밝혀진 많은 자료와 정보를 토대로 질곡의 근현대사를 온몸으로 헤쳐나가고자 했던 한두리 출신 인물들을 추적해 기록한 소중한 책자이다.

책자는 제1부 역사의 고향 한두리에서 한두리의 역사와 사람들, 한두리의 신교육 운동을, 제2부 의열단과 황옥(黃鈺) 편에서는 그의 성장과 독립운동 투신, 황옥에 대한 재평가 등을, 제3부 한두리 사람들의 독립운동 편에서는 서울에서 사회주의 운동을 펼친 황직연(黃稷淵), 그 밖의 독립운동가 등을 통해 질곡의 역사를 재조명 하는 데 열정을 보였다.

황씨는 “민족사의 한 부분으로 잊혀져 있던 역사를 재조명하고 싶어 연구를 하고 책을 펴내게 됐다”며 “이 책이 향토사 연구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편집인 기자  
“주간문경을 읽으면 문경이 보인다.”
- Copyrights ⓒ(주)문경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문경사랑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문경사랑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필터 버블과 에코 체임버 현상

오미나라, 오미자스파클링 와인 신..

시(詩)가 있는 문학관

당귀(當歸): 참당귀, 일당귀, 토당..

사농공상(士農工商)의 위상

포스트 코로나 대비를

제4차산업혁명 시대 (74): 노매딕 ..

심장 질환에 의한 흉통의 감별

뉴스로 세상읽기(2)- 위안부 할머니..

경암 김호식 서예가 첫 개인전 연다

창간사 - 연혁 - 조직도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상호: (주)문경사랑 / 사업자등록번호: 511-81-13552 / 주소: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2길 38(점촌동) / 대표이사: 황진호 / 발행인 : 황진호 / 편집인: 황진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진호
제호: 인터넷주간문경 / 등록번호: 경북 아00151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일 2010.10.28 / mail: mginews@daum.net / Tel: 054-556-7700 / Fax : 054-556-9500
Copyright ⓒ (주)문경사랑.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