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6 오후 06:53:46

종합행정정치출향인사회/복지/여성산업문경대학·교육문화/체육/관광사람들길 따라 맛 따라다문화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독자투고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결혼

부음

뉴스 > 문화/체육/관광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문경시-짚라인코리아 국민 체험형 레저시설 조성 투자합의

불정자연휴양림에 포레스트루미나, 스카이트레일, 세그웨이 투어 시설 설치 운영

2020년 02월 04일(화) 13:53 [(주)문경사랑]

 

ⓒ (주)문경사랑

문경시와 짚라인코리아<주>는 1월 30일 시청 회의실에서 ‘국민 체험형 레저시설(자연휴양림 시설)의 조성․관리 및 운영사업’에 관한 투자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

이번 합의각서 체결은 2009년부터 문경 불정자연휴양림에서 ‘짚라인문경’을 운영 중인 짚라인코리아의 제안에 의해 이루어졌으며, 문경시는 부지 제공과 인허가 등 각종 행정절차를, 짚라인코리아는 약 100억 원에 이르는 시설의 투자 및 조성․운영을 전담하게 된다.

이번 합의를 통해 불정자연휴양림에 조성되는 시설은 ‘포레스트루미나(Forest Lumina)’와 ‘스카이트레일(Sky Trail)’, 그리고 세그웨이 투어(Segway Tour)’ 등 크게 세 가지이며, 실시설계와 시공을 거쳐 금년 말 준공과 동시에 운영을 개시할 예정이다.

‘포레스트루미나’는 불정휴양림의 뛰어난 산림 자원을 이용해 빔프로젝션과 홀로그램, 레이저 등의 빛과 다양한 특수효과로 연출되는 야간 경관조명 체험시설로 아시아 지역 내에서는 일본과 싱가포르에 이어 세 번째이며 우리나라에서는 처음 소개되는 시설이다.

또한 ‘스카이트레일’은 미국에서 개발된 일종의 로프 체험시설로 기존의 챌린지코스의 단점이었던 안전상의 문제와 고객 수용능력의 한계를 뛰어넘는 최신의 기술이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세그웨이 투어’는 불정산 내에 기 조성되어 있는 임도를 이용, 개인용 모빌리티 친환경 전동차량인 세그웨이를 이용해 백두대간의 훌륭한 경치를 즐기는 일종의 투어 프로그램이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이번에 짚라인코리아가 불정자연휴양림 내에 조성하기로 한 시설들은 국내에서 흔히 볼 수 없었던 최신의 관광 시설로서, 10여 년 전 짚라인코리아에 의해 아시아 지역 최초로 문경에 설치되었던 짚라인이 레저 관광인구를 높이는 데 한몫했듯이 이번 시설들 역시 관광도시 문경의 가치와 품격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자연환경을 전혀 해치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자연을 즐길 수 있는 에코 투어리즘(Eco-Tourism) 관광시설이라는 면에서 가치가 큰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주간문경을 읽으면 문경이 보인다.”
- Copyrights ⓒ(주)문경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문경사랑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문경사랑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백두대간을 한눈에”…단산 모노..

석탄박물관 은성갱도, 실감콘텐츠 ..

문경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불 꺼진 시내 구도심 활기 위해 ..

문경시의회 17일 임시회 개회..25일..

연길(涓吉)

겨울철 새벽 운동은 독이 될 수 있..

신종 코로나의 한약치료와 대책

제4차 산업혁명 시대 (64): 4G 이동..

문경선 철도 폐선에 부쳐

창간사 - 연혁 - 조직도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상호: (주)문경사랑 / 사업자등록번호: 511-81-13552 / 주소: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2길 38(점촌동) / 대표이사: 황진호 / 발행인 : 황진호 / 편집인: 황진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진호
제호: 인터넷주간문경 / 등록번호: 경북 아00151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일 2010.10.28 / mail: mginews@daum.net / Tel: 054-556-7700 / Fax : 054-556-9500
Copyright ⓒ (주)문경사랑.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