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2 오후 06:15:07

종합행정정치출향인사회/복지/여성산업문경대학·교육문화/체육/관광사람들길 따라 맛 따라다문화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독자투고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결혼

부음

뉴스 > 사회/복지/여성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공군전우회 문경지회 ‘영강의 의인 공군상사 김세광’ 추모

2020년 08월 12일(수) 10:44 [(주)문경사랑]

 

ⓒ (주)문경사랑

‘영강의 의인 김세광 공군상사를 아시나요.’

영순면 포내리 입구 문장사 표지석 뒤 산 밑에 ‘영강의 의인 공군상사 김세광 추모비’가 초라하게 서 있다.

고 김세광 공군상사(1958~1989)는 1989년 7월 31일 영강 까치소에 빠져 사경을 헤매던 어린이를 구하고 자신은 빠져나오지 못해 목숨을 잃었다.

경남 거제 태생인 김세광 상사는 부사관 104기로 임관해 예천공군부대 통신대대에서 근무했으며, 휴가 중 이곳에 왔다가 어린 생명을 구하고 의사(義死)했다.

이 추모비는 당시 구조된 어린이가 다니던 경기도 성남시 검단초등학교 어린이들이 성금을 모아 세웠으며, 문경의 시인, 종교인들이 글을 짓고 썼다.

공군전우회 문경지회(회장 조성수) 회원들은 매년 이맘때가 되면 추모비를 찾아 고인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고 추모한다.

조성수 회장은 “코로나19로 서로 불신하고, 개인주의에 빠져 이웃과의 대화는 물론 사회적으로 불안감을 조성하는 시기에 김 상사의 숭고한 희생이 더욱 생각난다”며, “공군 가족은 물론 우리 사회의 소중한 의인으로 남아 길이 귀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현재 비석이 너무 한쪽 귀퉁이에 초라하게 서 있다”며, “더 많은 사람들이 쉽게 볼 수 있는 영신숲으로 옮겨 김 상사를 본받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주간문경을 읽으면 문경이 보인다.”
- Copyrights ⓒ(주)문경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문경사랑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문경사랑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정호 교수 적극행정과 규제개혁 ..

문이(門耳)

뉴스로 세상읽기(13)-아베 총리(總..

인공지능시대(5): 인간의 다중지능

최고의 품질 문경 오미자 수확 한창

문경공고 동창회 골프팀 고교동창 ..

점촌중앙로타리클럽 문화예술회관에..

물꼬행정 및 문경형 뉴딜사업 과제 ..

미래비전 전략회의…33개 추진과제 ..

문경지역자활센터 우수기관 선정

창간사 - 연혁 - 조직도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상호: (주)문경사랑 / 사업자등록번호: 511-81-13552 / 주소: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2길 38(점촌동) / 대표이사: 황진호 / 발행인 : 황진호 / 편집인: 황진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진호
제호: 인터넷주간문경 / 등록번호: 경북 아00151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일 2010.10.28 / mail: mginews@daum.net / Tel: 054-556-7700 / Fax : 054-556-9500
Copyright ⓒ (주)문경사랑.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