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2 오후 06:15:07

종합행정정치출향인사회/복지/여성산업문경대학·교육문화/체육/관광사람들길 따라 맛 따라다문화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독자투고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결혼

부음

뉴스 > 문화/체육/관광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채만희 문경예총 회장 두 번째 시집 발간

‘오늘 밤에는 별 대신 그리움 하나’

2020년 09월 12일(토) 09:27 [(주)문경사랑]

 

ⓒ (주)문경사랑

채만희 문경예총 회장이 2016년 첫 시집 ‘그리운 금천’을 발간하고, 4년 만에 두 번째 시집 ‘오늘 밤에는 별 대신 그리움 하나’를 발간했다고 9월 1일 밝혔다.

1952년 인천채시 집성촌인 문경시 산양면 현리에서 태어난 채 회장은 문경에서 성장했고, 직장생활도 한국국토정보공사 문경지사를 중심으로 근무했다.

대구의 구석본 시인으로부터 시를 사사(師事)했으며, 2009년 ‘대구문학’에 시 ‘담쟁이’ 외 1편이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다.

문경에서 문학 활동을 하면서 2010년 한국문인협회 문경지부장을 맡아 4년간 문경시 문학저변을 넓혔으며, 2017년부터 문경예총 회장을 맡아 6개 예술단체를 이끌고 있다.

이번 시집에는 62편의 시를 실었으며 인간과 고향에 대한 사랑과 ‘그리움의 시학’을 진하게 표현하고 있다.

바람에 관하여, 술래, 씨앗, 낙화, 허기, 나무의 편지, 장례식장에서, 담쟁이 등은 인간에 대한 사랑을, 광부의 노래, 영강, 문경사과, 주흘산, 김용사, 도자기1, 도자기2, 내 사랑 문경 등은 고향에 대한 사랑을, 애엽, 옥야 식당에서, 거미에 관하여, 현대 비둘기, 호미, 별, 육친, 골필, 그리움 등은 그리움의 시학을 보여 주고 있다.

채만희 회장은 “낯선 길에서 더 낯선 것을 찾았지만 어두운 눈으로 볼 수 있는 것은 한계가 있었다”며, “부족하지만 흩어져 있던 시들을 모아 한데 묶어 나를 떠나보내고, 다시 길을 찾아 나서기 위해 첫 시집 이후 4년 만에 새 시집을 냈다”고 말했다.

‘도서출판 지혜’에서 펴냈고, 정가는 9,000원이다.

ⓒ (주)문경사랑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주간문경을 읽으면 문경이 보인다.”
- Copyrights ⓒ(주)문경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문경사랑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문경사랑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문이(門耳)

뉴스로 세상읽기(13)-아베 총리(總..

문경공고 동창회 골프팀 고교동창 ..

인공지능시대(5): 인간의 다중지능

갑상선 결절(종양), 수술을 반드시 ..

마음먹기 달렸더라

한방의 약초(본초학)-양유(羊乳):더..

농산물 공판장 건립 시급

점촌농협 규모화된 공판장 및 농산..

오는 25일 시청 중앙현관 앞서 정보..

창간사 - 연혁 - 조직도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상호: (주)문경사랑 / 사업자등록번호: 511-81-13552 / 주소: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2길 38(점촌동) / 대표이사: 황진호 / 발행인 : 황진호 / 편집인: 황진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진호
제호: 인터넷주간문경 / 등록번호: 경북 아00151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일 2010.10.28 / mail: mginews@daum.net / Tel: 054-556-7700 / Fax : 054-556-9500
Copyright ⓒ (주)문경사랑.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