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4 오전 09:27:37

종합행정정치출향인사회/복지/여성산업문경대학·교육문화/체육/관광사람들길 따라 맛 따라다문화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독자투고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결혼

부음

뉴스 > 다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짚라인문경 개장 5주년 기념 다문화가정 초청 행사

지역 주민에 대한 감사의 마음 담아

2014년 02월 26일(수) 16:59 [(주)문경사랑]

 

ⓒ (주)문경사랑

국내 최대 규모의 짚라인 시설인 짚라인문경이 개장 5주년을 기념하여 문경 지역 다문화가정을 초청해 점심식사 제공, 기념품 증정 등 다채로운 행사를 가져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월 25일 짚라인문경이 자리한 불정 자연휴양림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는 짚라인코리아와 문경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공동으로 지역 내 다문화가정 20여 가구와 회사 임직원이 함께 한 가운데 짚라인 전 시설 무료 이용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필리핀 출신 엄마와 함께 행사장을 찾은 김모(11)군은 “친구들과 함께 놀러다닐 기회가 별로 없었는데, 오늘 나와 비슷한 여러 친구들과 함께 짚라인을 타고 하늘을 날게 되어 너무 좋았다”며 상기된 표정으로 즐거워했다.

이번 행사를 함께 진행한 문경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관계자 역시 “농촌 지역인 문경의 특성상 다문화 가정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별다른 문화 체험행사를 마련하지 못해 늘 아쉬웠는데, 지역을 기반으로 한 업체에서 이렇게 특별한 기회를 제공해 주어 고맙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짚라인코리아(대표 정원규)는 2009년 짚라인문경 시설을 개장한 이래 익스트림 레저스포츠 마니아뿐만 아니라 지역을 찾은 일반 관광객들에게도 폭발적 인기를 누리는 등 수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빈약한 지방의 레저스포츠 시장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특히 각 지역별 운영 시설의 매년 개장일을 기념하여 시설의 안정적 운영에 도움을 주고 있는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어려운 아동 초청, 사랑의 연탄 나누기 등 다양한 기념행사를 개최하여 지역 사회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짚라인은 와이어를 이용하여 하늘을 비행하는 레저스포츠의 일종으로, 짚라인코리아는 문경 이외에 제주와 양구, 보은 등 국내 여러 지역은 물론 해외 지역으로까지 시설을 확장, 본격적인 시장 확대에 나서고 있다.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주간문경을 읽으면 문경이 보인다.”
- Copyrights ⓒ(주)문경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문경사랑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문경사랑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문경대 재학생 취업역량 강화 프로..

의장에 김창기, 부의장에 이정걸 의..

문경시 인사

코로나 이후의 대학교육

농암면 청사 첨단 방역시스템 갖춘 ..

어린이보호구역 불법주․정차 ..

4선 고우현 도의원 제11대 후반기 ..

문경시재향군인회 김용배 장군 제69..

문경시립중앙도서관 전자출입명부 ..

김용배 장군상 7월 우리지역 현충시..

창간사 - 연혁 - 조직도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상호: (주)문경사랑 / 사업자등록번호: 511-81-13552 / 주소: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2길 38(점촌동) / 대표이사: 황진호 / 발행인 : 황진호 / 편집인: 황진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진호
제호: 인터넷주간문경 / 등록번호: 경북 아00151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일 2010.10.28 / mail: mginews@daum.net / Tel: 054-556-7700 / Fax : 054-556-9500
Copyright ⓒ (주)문경사랑.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