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7 오전 10:50:55

                   독자칼럼자유기고게시판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독자투고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결혼

부음

뉴스 > 자유기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연재를 마치며....

2009년 12월 10일 [(주)문경사랑]

 

신상현

서양화가
(주)신디자인 대표이사
펜션 예인과 샘터 대표


ⓒ (주)문경사랑

그동안 참으로 미친넘 널뛰듯이 주절 거렸습니다.

알고 보면 별 영양가도 없는 이야기이요.

독자들에게 감동도 주지 못하는 이야기로 저놈 신변잡기를 무슨 대단한 이야기 인양
입에 거품을 물고 지껄이다 제풀에 지쳐 버렸나 봅니다.

이제는 백지처럼 머리 속이 창백해지고 아무런 생각도 나지 않습니다.
그칠 때가 된 것 이지요.

그나마 알량한 밑천이 다 떨어져 버린 것 이지요. 쓸 말도 할 말도 없어져 버린 것 이지요.

나름대로 창백한 지성이고 싶었으나 백면서생이라도 할 말은 하며 살리라 하였으나 근본 없는 지식과 지혜가 말라가는 옹달샘에서 바닥 을 긁고 있었습니다.
떠날 때가 된 것 이지요.

그동안 제 글을 하릴없이 읽으셨던 독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드리며 독수리 타자판 두드리기를 멈출까 합니다.

그 옛날 편지글의 상투적인 마무리 문구가 떠오릅니다.

“할 말은 태산 같으나 이만....”

더 성숙해 진다면 찾아뵙겠습니다. 안녕히......(_ _)

- 졸고를 마치는 달마 -

편집인 기자
“주간문경을 읽으면 문경이 보인다.”
- Copyrights ⓒ(주)문경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문경사랑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문경사랑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장(醬)

뉴스로 세상읽기(28)-수사 드라마 ..

인공지능시대(20): 인공신경망

대장암의 씨앗, 대장용종

윤회설(輪迴說)의 진부

믿을 것은 스스로의 방역이다

탈모

경북교육청 “개학 연기없다”…정..

언택트 힐링 관광지 문경새재 설 연..

문경대 산학협력단 스포츠식품창업..

창간사 - 연혁 - 조직도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상호: (주)문경사랑 / 사업자등록번호: 511-81-13552 / 주소: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2길 38(점촌동) / 대표이사: 황진호 / 발행인 : 황진호 / 편집인: 황진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진호
제호: 인터넷주간문경 / 등록번호: 경북 아00151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일 2010.10.28 / mail: mginews@daum.net / Tel: 054-556-7700 / Fax : 054-556-9500
Copyright ⓒ (주)문경사랑.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