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7 오전 10:50:55

                   독자칼럼자유기고게시판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독자투고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결혼

부음

뉴스 > 자유기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삶의 5분

2009년 11월 20일 [(주)문경사랑]

 

허운 이창녕

가은읍 출생
전 점촌초등학교장


ⓒ (주)문경사랑

어느 젊은 사형수가 있었다.
사형을 집행하던 날, 형장에 도착한 그 사형수에게
마지막으로 5분의 시간이 주어졌다.

최후의 5분...
절체절명의 시간이 초초히 지나고 있었다.
짧지만 너무나도 소중한 시간이었다.

마지막 5분, 이 마지막 5분을 어떻게 쓸까?
그 사형수는 순간 상념에 젖었다.
가족들과 친구들을 생각하는 사이 벌써 2분이 지나버렸다.

그리고 자신에 대하여 돌이켜 보려는 순간
"아~! 이제 3분 후면 내 인생도 끝이구나."

세월을 금쪽같이 쓰지 못한 것이 정말 후회되었다.
"아~! 다시 한번 인생을 살 수만 있다면...." 하고
회한의 눈물을 흘리는 순간,

기적적으로 사형집행 중지 명령이 내려와
간신히 목숨을 건지게 되었다.

구사일생으로 풀려난 그는
그 때부터 5분간의 시간을 생각하며
평생 '시간의 소중함'을 간직하고 살았다.

그 결과 날마다....
시간을 5분 단위로 계산하여 살았고,

마지막 삶의 5분처럼 언제나 최선을 다하여
《죄와 벌》, 《까라마조프의 형제들》, 《영원한 만남》 등
수많은 불후의 명작을 발표한 '도스토예프스키'가 되었다.

우리는 방금 전 5분 동안에 무엇을 하고 있었나요?
생각 없이 음료수를 마셨나요?

의미 없이 헛된 공상은 하지 않았나요?
남을 비난하는 일에 시간 낭비하지 않았나요?

우리의 5분을 도스토예프스키처럼 사용한다면
승패와 관계없이 당신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허운의 세상 사는 이야기, 좋은 글 모음 중에서>

편집인 기자
“주간문경을 읽으면 문경이 보인다.”
- Copyrights ⓒ(주)문경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문경사랑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문경사랑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장(醬)

뉴스로 세상읽기(28)-수사 드라마 ..

인공지능시대(20): 인공신경망

대장암의 씨앗, 대장용종

윤회설(輪迴說)의 진부

믿을 것은 스스로의 방역이다

탈모

경북교육청 “개학 연기없다”…정..

언택트 힐링 관광지 문경새재 설 연..

문경대 산학협력단 스포츠식품창업..

창간사 - 연혁 - 조직도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상호: (주)문경사랑 / 사업자등록번호: 511-81-13552 / 주소: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2길 38(점촌동) / 대표이사: 황진호 / 발행인 : 황진호 / 편집인: 황진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진호
제호: 인터넷주간문경 / 등록번호: 경북 아00151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일 2010.10.28 / mail: mginews@daum.net / Tel: 054-556-7700 / Fax : 054-556-9500
Copyright ⓒ (주)문경사랑.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