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01 오후 02:00:48

                   독자칼럼자유기고게시판

독자칼럼

자유기고

게시판

커뮤니티

공지사항

독자투고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결혼

부음

포토 > 독자란

최종편집 : 2020-11-27 오후 04:00:46 |

1소설(小雪)  

2집단지성이 요구되는 시대  

3소창다명(小窓多明)  

4주흘산  

5수희찬탄(隨喜贊嘆)  

  포토

소설(小雪)

집단지성이 요구되는 시대

변즉통(變卽通)

“앞으로 산악회 활동을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 산행 후 뒷풀이 자리에 참석한 산악회 신입 회원의 인사말이었다. 그의 다짐을 들으면서 오늘 그와의 산행이 떠올..
[ 02/28 18:54]

튀어도 될까요?

고향 점촌에서의 나의 초중고 생활은 좁은 지역에서 주위의 눈치 보며 범생이로 자랐던 기억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 02/28 18:50]

린隣(Rhin) - 고향의 꿈

“새벽에 동틀 무렵 눈을 뜨면 들창문에서 서서히 밝게 빚어 나오는 청량한 맑은 빛이 그렇게 아름다울 수가 없었고, 문창호지 위에 그려지는 갖가지 형상들을 보며 상상의..
[ 02/17 18:39]

현리(縣里)

설을 쇠고 난 다음 날 산양면 현리(縣里)를 찾았다. 바람이 불고 날씨는 차가웠다. 차를 세우고 마을길을 걸었다. 낮은 흙돌담 위에 오래된 기와가 얹혀 있는 고택들이..
[ 02/07 16:53]

리얼 소백산

앞으로 나아가려는 자유의지와 정상을 쉽게 허락하지 않는 자연과의 대립은 힘겨웠다. 한 발을 내딛는 다리의 근육은 이미 굳어져 쉽게 벌어지지 않고 찬 기온에 얼어버린..
[ 01/31 09:07]

지식인의 몰락

2016년에 벌어진 일들이 2017년에 들어 와서도 그 파장이 계속되고 있다.
[ 01/31 08:56]

감사(感謝)

“범죄피해자지원센터에서 올해 설 지원대상자로 추천한 사람입니다.” 담당직원이 서류를 보여주면서 하는 말이었다. 내용을 읽어보니 오래 전, 검사실에서 근무하면서..
[ 01/18 10:01]

찻사발의 꿈, 세계를 담다

“판을 바꿔야지요.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
[ 01/05 09:08]

겨울 산사에서

오랜만에 절을 찾았다. 시내를 벗어나 삼십여 분 거리에 있는 절은 고즈넉하였다. 안해와 함께 준비한 식수통에 물을 받고는 잠시 경내를 거닐었다.
[ 01/02 09:44]

조연이 만들어 가는 세상

씬 스틸러(Scene Stealer). 요사이 공중파에도 나오는 예능 프로그램 이름이기도 하다. 직역하면 ‘장면을 훔치는 사람’이란 뜻으로 영화나 연극공연에서 매력이나 신들..
[ 01/02 09:16]

모전들소리

지난 11월 28일 안동실내체육관에서 2017년 ‘한국민속예술축제’ 경상북도 대표팀 선발을 위한 심사공연이 열렸다. 그때 우리 지역의 대표적 풍물패인 너울풍물단의 ‘문..
[ 12/20 16:41]

문경새재 전래이야기의 활용

문경새재에는 많은 이야기가 있다. 관련 논문을 살펴보면 사십 여 편에 이른다. 문경새재를 배경으로 하는 전래이야기는 그 오랜 역사와 기능 등과 관련하여 몇 가지로 나..
[ 12/09 17:23]

걱정말아요, 그대

가까운 이로부터 자신이 암 진단을 받았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는 평소 주변사람들에게 적지 않게 마음을 베풀곤 하였다. 가진 것이 많지는 않지만 항상 웃는 낯과 배려하..
[ 12/01 18:09]

암울한 ‘정해진 미래’

미래를 예측하여 어떤 일에 대비 할 수 있다는 것은 인간의 앞날에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 할 것이다.
[ 12/01 17:43]

초동아회(初冬雅會)

오랜만의 만남이었다. 지난 초여름 주암정에서 만났던 이들이 계절이 바뀌고 다시 만났다. 주암정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정자 주인 채훈식 옹과 함께 하였다. 여름이면 연..
[ 11/22 16:30]

문장대

휴일, 산을 찾았다. 속리산 문장대였다. 이른 아침이어서 사람들은 많지 않았다. 산 아래에는 단풍이 홍엽(紅葉)을 이루었지만, 이미 단풍은 속리산을 떠난 뒤였다. 가파..
[ 11/11 17:24]

말응(末應)

단풍이 산을 덮어버린 시월의 가을이다. 울긋불긋한 단풍은 그 색깔만큼이나 다채롭고 깊다.
[ 11/01 17:30]

어떻게 죽을 것인가

90세의 할머니가 말기 암 진단을 받고 병실에서 항암치료를 받는 대신 의사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아들부부와 미 대륙 자동차 여행을 감행하며 전 세계 수많은 이들에게 자..
[ 11/01 17:23]

성어중(誠於中) 형어외(形於外)

“얼굴 표정을 보면 다 알 수 있어요.”
[ 10/21 16:35]

문향 문경

우리 지역의 옛 사람 가운데에 시(詩)를 남긴 이들이 적지 않다. 대표적인 사람이 옥소 권섭(權燮, 1671~1759)이다. 그는 벼슬을 하지 않고 이름난 명승대천을 유람하며 ..
[ 10/12 09:08]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많이본 뉴스

 

불정자연휴양림 연말까지 주중 이용..

KPGA 문경준 프로 가은중․고..

집단지성이 요구되는 시대

문경대학교 온라인강의 제작 스튜디..

천로역정(天路歷程)

뉴스로 세상읽기(20)-미국의 연방(..

경북도의회 고우현 의장, 김해신공..

제1회 전국공모 문경연가캘리그라피..

문경시외식업지부 문경 김치 시범경..

문경새재씨름단 오정민 선수 통산 3..

창간사 - 연혁 - 조직도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상호: (주)문경사랑 / 사업자등록번호: 511-81-13552 / 주소: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2길 38(점촌동) / 대표이사: 황진호 / 발행인 : 황진호 / 편집인: 황진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진호
제호: 인터넷주간문경 / 등록번호: 경북 아00151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일 2010.10.28 / mail: mginews@daum.net / Tel: 054-556-7700 / Fax : 054-556-9500
Copyright ⓒ (주)문경사랑.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