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7 오전 10:50:55

                                    건강칼럼건상상식생활체육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독자투고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결혼

부음

뉴스 > 건강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동의보감과 東醫(동의)의 의미

2011년 11월 01일 [(주)문경사랑]

 

 

↑↑ 엄용대
엄용대 한의원 원장
한의학 박사
한의사 인정의 취득
원광대학교 한의과대학 외래교수
<054-553-3337>

ⓒ (주)문경사랑

 

세계적으로 전통이 깊은 나라의 경우 고유의 의학을 가지고 있고 특히 동아시아의 경우 전통의학이 상당히 발달한 편입니다. 그 중심에는 中國(중국)이 있습니다. 가운데 중자를 쓰는 나라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세계의 중심이라는 의미를 포괄하고 있고 동아시아 문화의 원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우리 민족은 예로부터 東夷(동이)로 표현되었고 우리나라는 동방예의지국으로 알려져 있는 것은 주지의 사실입니다. 같은 의미로 한국의 전통의학인 한의학을 東醫學(동의학)이라고 부릅니다. 이것을 특히 잘 확인할 수 있는 근거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東醫寶鑑(허준 저,1610년, 광해군2년)’입니다.

동의보감의 서문 바로 뒤에는 集例(집례)라는 것이 있는데 허준 선생께서 왕의 교지를 받아 직접 쓰신 글입니다. 동의보감의 집필의도와 중심사상 그리고 동의보감이라고 책이름을 정한 이유가 설명되어 있습니다.

그 내용의 일부를 살펴보면 “의학에는 남북의 명칭이 있게 된 것이 오래되었다. 우리나라는 동방에 치우쳐 있지만 의약의 도가선처럼 끊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나라의 의학도 가히 東醫(동의)라고 말할 만하다.

鑑(감:거울)이란 말의 뜻은 만물을 밝게 비추면서 그 형체를 피하지 않는다는 것이니, 이러한 까닭으로 원나라때 나겸보의 위생보감이나 명나라 공신의 고금의감이 모두 鑑(감)으로 이름을 지은 뜻이 여기에 있다.

지금 이 책을 열어서 한번 열람해보면 길흉과 경중이 밝은 거울처럼 분명할 것이기에 마침내 동의보감이라고 이름을 붙인 것은 옛 사람들의 남긴 뜻을 사모하기 때문일 따름이다” 라고 언급하고 있는데 우리나라 의학의 우수성을 매우 겸손하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동의보감 이후 동의학은 눈부신 발전을 거듭하지만 아울러 무분별한 외래의학의 수입으로 인해 문제도 많이 발생된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소아과 부분에는 이러한 문제를 지적하고 정체성을 확립해야 한다는 내용이 존재합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소아과 전문서인 ‘及幼方(급유방)(조정준 저,1749년,영조 25년)’에는 “사람들의 체질과 병이 발생하는 원인은 기후, 풍토에 따라 다르니 병을 고치는 방법도 반드시 각각 그 지방에 특유한 기후, 풍토를 연구하여 잘 알아야만 원만한 치료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대륙의 한 모퉁이에 치우쳐 있으므로 그 기후, 풍토가 중국과는 다르다. 최근 의원들은 중국에서의 병 치료법을 우리나라에 함부로 도입하고 있으니 어찌 남으로 가는 사람이 북으로 가는 차를 타는 것과 다르겠는가?” 라고 비판을 가한 내용이 있습니다.

이 글의 제목은〈東方六氣論(동방육기론)〉이라고 합니다. 여기서 ‘동방’이란 동쪽에 위치한 우리나라를 의미하는 것이고 ‘육기’란 기후와 풍토를 의미하는 말로서 우리나라의 기후와 풍토에 따른 특수성을 기본적으로 파악한 후 소아의 체질을 판단하여 치료에 임하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東(동)이라는 의미는 단순한 동쪽을 가르키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얼이 녹아 있다고 해석해야 합니다. 즉 東醫(동의)라는 말은 우리민족의 정체성이 포함된 의학이고 우리 몸에 꼭 맞는 의학이라는 의미입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주간문경을 읽으면 문경이 보인다.”
- Copyrights ⓒ(주)문경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문경사랑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문경사랑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바르게살기운동 문경시협의회 손국..

[부고] 이창교 전 문경문화원장 별..

지방자치 30년. 2021년의 과제

21) 심층 신경망

변비의 원인과 예방

뉴스로 세상읽기(29)- 사라진 ‘백..

탐춘(探春)

건강과 체온

문경교육지원청 청렴도 향상 현장 ..

산북 장수황씨 종택 아름다운 한국..

창간사 - 연혁 - 조직도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상호: (주)문경사랑 / 사업자등록번호: 511-81-13552 / 주소: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2길 38(점촌동) / 대표이사: 황진호 / 발행인 : 황진호 / 편집인: 황진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진호
제호: 인터넷주간문경 / 등록번호: 경북 아00151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일 2010.10.28 / mail: mginews@daum.net / Tel: 054-556-7700 / Fax : 054-556-9500
Copyright ⓒ (주)문경사랑.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