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7 오전 10:50:55

                                    건강칼럼건상상식생활체육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독자투고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결혼

부음

뉴스 > 건강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종자지도(種子之道)

2020년 10월 30일 [(주)문경사랑]

 

 

↑↑ 엄용대
엄용대 한의원 원장<054-553-3337>

ⓒ (주)문경사랑

 

건강한 임신을 위해서는 부부 모두 건강해야 합니다. 즉, 남자는 튼튼하고 생명력이 좋은 씨앗을 준비해야 하며, 여자는 그 씨앗이 잘 자랄 수 있는 기름지고 비옥하며, 봄 날씨처럼 따뜻한 좋은 환경의 땅을 만들어야 합니다. 이렇게 임신을 위해 미리 준비하고 삼가는 것을 임신 전 태교라고 합니다. 임신을 하면 태아에게 좋은 영향을 주기 위해 태교 즉, 태아 교육을 하는데 임신 전 태교는 처음부터 좋은 자질을 만들어 주기위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난임이란 약 1년간 정상적인 부부생활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임신이 되지 않는 상태를 말하는 것으로 우리나라 결혼연령이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난임 부부도 크게 늘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난임을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치료와 연구가 진행 중인 가운데 한의학에서는 건강한 몸을 만들어 생식능력 자체를 높이는 치료로 환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으며, 각 지방단체를 중심으로 한의 난임 치료를 지원하는 사업들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한의학에서 임신 성립의 기전을 종자(種子), 구사(救嗣) 또는 사육지도(詞育之道)라 하여 여자는 우선 월경을 조절하고 남자는 먼저 정액을 기른 후에 부부관계를 맺으라 했으며, 남자에 있어 정자의 형성은 약 75일이 필요하므로 남자의 몸속에 있는 정자는 직전 2~3개월간의 정신적이나 육체적인 건강상태가 반영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즉 남자는 최소 3개월 전부터 관리를 시작해야 한다는 것으로, 남자의 양정(養精)하는 방법으로 과욕(寡慾), 절노(節勞), 식노(息怒), 계주(戒酒), 신미(愼味)의 5개 항을 중요시 했습니다. 이는 성욕을 어느 정도 절제하고, 과로 하지 말며, 너무 스트레스 받거나 화내지 말고, 과음하지 않도록 하며, 적절한 식생활관리로 체중을 조절하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또한 여자의 경우에는 우선 월경의 주기와 양, 상태 등 월경상태를 원활하도록 조절하는 것이 필요한데, 월경주기로 배란이 규칙적인지, 월경량과 색, 월경통의 정도로 땅이 비옥한지 추정할 수 있습니다.

한의학에서는 전신증상에 따라 정신적으로 약한 경우, 스트레스가 많아 예민한 경우, 하복부가 많이 찬 경우, 너무 비만하거나 말라서 영양상태가 불균형한 경우 등으로 자궁, 난소가 있는 골반강 안으로 혈류순환이 원활하지 못하면 월경주기 등 월경 상태가 불규칙해지고 나빠진다고 봅니다.

이와 함께 임신이 성립되기까지는 배란, 사정, 수정, 착상의 4가지 조건이 필수적으로 충족돼야 하는데 이러한 4가지 조건을 종자지도(種子之道)라고 하며 첫째는 택지(擇地): 난소로부터 완전한 성숙 난자가 배란되는 것. 둘째는 양종(養種): 고환에서 건강한 정자가 생산되고 사정에 장애가 없도록 하는 것. 셋째는 승시(乘時): 수정의 시기로 질, 자궁, 난관 등이 정자와 난자의 통과에 장애가 없어야 하고 배란기에 적절히 맞추어져야 합니다. 넷째는 투허(投虛): 수정란이 잘 착상되기 위해 자궁내막의 비후(肥厚) 등 충분한 조건을 형성하는 것이라고 설명 합니다.

특히, 한의학에서는 전신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조절해 건강상태를 향상시키는 치료로 기운을 올려주어 생식능력을 항진시키는 목적의 적절한 한약과 함께 침·뜸 등의 치료법을 활용하며 이를 통해 자연적인 임신을 기대할 수 있고 인공수정이나 시험관시술 등에서도 성공률을 높일 수 있습니다.

이밖에도 부부 모두 건강한 임신 및 출산을 위해서는 운동을 통한 적절한 체중 관리, 금주, 금연은 필요하며 여성 경우에는 건강한 임신과 산후관절통, 산후 비만을 방지하기 위해 균형 잡힌 근육을 갖추도록 임신 전까지 운동이 꼭 필요하며 평소 적절한 음식과 운동을 생활화하시길 바랍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주간문경을 읽으면 문경이 보인다.”
- Copyrights ⓒ(주)문경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문경사랑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문경사랑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바르게살기운동 문경시협의회 손국..

[부고] 이창교 전 문경문화원장 별..

지방자치 30년. 2021년의 과제

뉴스로 세상읽기(29)- 사라진 ‘백..

21) 심층 신경망

탐춘(探春)

변비의 원인과 예방

건강과 체온

산북 장수황씨 종택 아름다운 한국..

문경교육지원청 청렴도 향상 현장 ..

창간사 - 연혁 - 조직도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상호: (주)문경사랑 / 사업자등록번호: 511-81-13552 / 주소: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2길 38(점촌동) / 대표이사: 황진호 / 발행인 : 황진호 / 편집인: 황진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진호
제호: 인터넷주간문경 / 등록번호: 경북 아00151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일 2010.10.28 / mail: mginews@daum.net / Tel: 054-556-7700 / Fax : 054-556-9500
Copyright ⓒ (주)문경사랑.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