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6 오전 08:44:46

                                    건강칼럼건상상식생활체육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독자투고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결혼

부음

뉴스 > 건강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긴장성 두통

2020년 09월 29일 [(주)문경사랑]

 

 

↑↑ 엄용대
엄용대 한의원 원장<054-553-3337>

ⓒ (주)문경사랑

 

코로나 사태로 우리 사회의 정신 건강에도 적신호가 켜졌습니다. 그 동안 억눌렸던 우울과 불안 감정이 폭발하고 실직, 폐업 등으로 인한 심리적 고통과 다가오는 추석명절에 대한 고향방문 좌절 등 여러 가지 문제로 인해 우울증, 화병, 두통 등 정신적 건강이 심해 졌습니다.

두통은 크게 일차성과 이차성으로 나누어집니다. 일차성 두통은 특별한 원인이 없이 증상만 있는 경우를 말합니다. 반면에 이차성 두통은 외상이나 뇌 혈관질환 등의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 두통입니다.

대부분의 두통 환자는 CT, MRI 등 정밀 검사를 해 보아도 특별한 이상이 없는 일차성 두통으로 진단을 받습니다. 검사에 이상이 없지만 통증은 여전히 있기 때문에 통증만 호전시키는 진통제에 의존하게 됩니다.

긴장성 두통은 드물게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도 있으나 큰 원인은 스트레스나 지속적인 경추주위의 근수축입니다. 스트레스와 근 수축으로 인해 뒷목 부위의 근육을 긴장시키고 그 주위의 혈관에 압박을 줘서 후두부로 올라가는 혈액순환은 막고 말초신경을 눌러서 두통을 유발하는 것입니다.

여기에 수면부족으로 피로가 쌓이거나 장시간 잘못된 자세를 유지해 목구조 변형이 일어나면 두통은 가중되기 쉬우니 주의해야 합니다.

긴장성 두통은 다양한 증상을 동반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압박되거나 쥐어짜는 듯한 느낌이 들면서 머리띠를 두르거나 모자를 눌러쓴 듯 무거운 느낌이 있습니다. 그리고 관자놀이와 뒷목, 머리 뒤쪽과 어깨가 뻐근하거나 조이는 느낌을 주고 식욕부진, 메스꺼움, 어지러움을 느끼게 하며 우울증이나 불안감을 동반하는 수도 있습니다.

긴장성 두통을 줄이기 위해서는 스트레스를 받지 않으면 됩니다. 하지만 사실상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생활하기가 힘들기 때문에 적절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양의학에서는 긴장성 두통에 진통제나 항우울제 등을 처방하여 치료합니다. 진통제는 초기에 잘 반응하여 통증을 줄여주지만 반복되는 두통에 계속 복용하다 보면 약물의존, 약물과용두통으로 변형될 위험이 있습니다.

한의학은 긴장성 두통을 치료한기 위해 경추의 비뚤어짐을 교정하는 추나요법, 목과 머리 주변 근육의 긴장을 이완시켜주는 침 치료로 환자를 치료합니다. 그리고 두통을 줄이고 경추 뼈와 근육의 염증을 제거하면서 튼튼하게 하는 한약을 처방합니다.

그러나 치료보다 더 중요한 것은 생활관리 입니다. 스마트폰을 볼 때에는 과도하게 고개를 숙이지 않고 눈높이에 맞춰주고 평소 생활할 때에는 목을 앞으로 길게 빼지 말고 꼿꼿하게 펴야 합니다.

또한 가벼운 목 스트레칭과 핫팩 등으로 경추주위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좋으며, 편안한 마음을 갖고 적절한 휴식과 운동으로 천고마비의 계절을 즐기시길 바랍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주간문경을 읽으면 문경이 보인다.”
- Copyrights ⓒ(주)문경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문경사랑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문경사랑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바르게살기운동 문경시협의회 손국..

[부고] 이창교 전 문경문화원장 별..

지방자치 30년. 2021년의 과제

뉴스로 세상읽기(29)- 사라진 ‘백..

21) 심층 신경망

탐춘(探春)

변비의 원인과 예방

산북 장수황씨 종택 아름다운 한국..

건강과 체온

문경교육지원청 청렴도 향상 현장 ..

창간사 - 연혁 - 조직도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상호: (주)문경사랑 / 사업자등록번호: 511-81-13552 / 주소: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2길 38(점촌동) / 대표이사: 황진호 / 발행인 : 황진호 / 편집인: 황진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진호
제호: 인터넷주간문경 / 등록번호: 경북 아00151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일 2010.10.28 / mail: mginews@daum.net / Tel: 054-556-7700 / Fax : 054-556-9500
Copyright ⓒ (주)문경사랑.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