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오후 05:26:49

          사설김안제 박사의 隨想종합강성주의 역사에서 배운다지홍기 교수의 제4차 산업혁명시대강성주의 뉴스로 세상읽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독자투고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결혼

부음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伯樂一顧(백락일고)

2009년 12월 18일 [(주)문경사랑]

 

‘백락이 (말을)한 번 뒤돌아 보다’라는 뜻이다. 백락이 천리마를 알아보듯이, 알아주는 사람이 있어야 능력을 발휘함을 뜻하는 말이다.

어느날 명마(名馬)를 가진 사람이 백락을 찾아왔다.

팔려고 내놓았지만 누구 하나 거들떠 보는 사람이 없어 백락에게 감정을 의뢰한 것이다. 백락이 말을 저잣거리로 끌고 나와 찬찬히 뜯어 보았다. 과연 명마가 틀림 없었다.

날이 저물어 돌아오면서도 그 명마 생각에 몇 번이고 뒤돌아 보았다. 그러자 그 말의 값은 순식간에 열곱절 뛰어 올랐다. 사람들은 말했다.

“백락이 있고서야 천리마가 있다.”

그래서 백락일고(伯樂一顧)라는 말이 생겼다. 제 아무리 천리마라 해도 백락을 만나지 못하면 아무 소용이 없었던 것이다.

백락(伯樂)은 주(周)나라 사람으로 본명은 손양(孫陽)이다. ‘백락’은 원래 천마(天馬)를 맡은 별의 이름이었는데, 당시 사람들은 손양이 말을 잘 감정한다하여 백락이라고 불렀다.


당(唐)나라 때의 이름난 문장가인 한유가 지은 ≪잡설(雜說)》에도 백락의 이야기가 나온다. 그는 “‘천리마’는 언제나 있지만, 이를 알아보는 백락은 언제나 있는 것이 아니다. 그러니까 비록 명마라 하더라도 백락의 눈에 띄지 않으면 하인의 손에 고삐가 잡혀 끝내는 천리마란 이름 한 번 듣지 못하고 보통 말들과 같이 마굿간에서 죽고 만다”라고 말했다.

즉 아무리 뛰어난 영웅, 호걸이라도 자기를 알아주는 사람을 만나지 못하면 평생을 평범하게 살아갈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를 한 것이다.

편집인 기자
“주간문경을 읽으면 문경이 보인다.”
- Copyrights ⓒ(주)문경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문경사랑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문경사랑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문경대 재학생 취업역량 강화 프로..

의장에 김창기, 부의장에 이정걸 의..

4선 고우현 도의원 제11대 후반기 ..

문경시재향군인회 김용배 장군 제69..

문경시립중앙도서관 전자출입명부 ..

김용배 장군상 7월 우리지역 현충시..

우린 이래 살았다

제4차산업혁명 시대 (78): 임베디드..

뉴스로 세상읽기(6)-‘열대(熱帶)의..

새 의장단에 바란다

창간사 - 연혁 - 조직도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상호: (주)문경사랑 / 사업자등록번호: 511-81-13552 / 주소: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2길 38(점촌동) / 대표이사: 황진호 / 발행인 : 황진호 / 편집인: 황진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진호
제호: 인터넷주간문경 / 등록번호: 경북 아00151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일 2010.10.28 / mail: mginews@daum.net / Tel: 054-556-7700 / Fax : 054-556-9500
Copyright ⓒ (주)문경사랑.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