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7 오전 10:50:55

          사설김안제 박사의 隨想종합강성주의 역사에서 배운다지홍기 교수의 제4차 산업혁명시대강성주의 뉴스로 세상읽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독자투고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결혼

부음

뉴스 > 사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지역맞춤형 학과에 거는 기대

2020년 08월 01일 [(주)문경사랑]

 

문경시와 문경시의회, 문경대는 청년 인구의 유출을 막고 지역경제 활성화의 한 방안으로 문경대학에 전국 처음으로 지역맞춤형 학과인 ‘미래산업융합과’를 개설했다. 문경시와 문경대학의 새로운 시도로 결과가 기대된다.

2년제 야간과정으로 운영되는 이 학과는 입학과 동시에 공공기관이나 산업체 취업을 지원하고 등록금도 전액 무료라는 조건은 졸업 후 취업, 주거문제까지 해결해 주는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한다.

청년들이 고교 졸업 후 지역을 떠나지 않고 기업이나 기관 등에 근무하면서 지역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도록 만들기 위한 조치다.

이 학과가 성공적으로 운영되기 위해서는 지역의 관심과 지원이 관건이다.

우선 고교 졸업생들이 이 학과를 선택하도록 교육과정을 잘 짜고 졸업 후 진로에 대한 명확한 길을 제시해야 한다. 앞길이 불안정하면 외면받기 쉽기 때문이다.

우선 대학은 4차 산업시대에 걸 맞는 지식·기술·서비스를 갖춘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커리큘럼이 만들어야 한다.

졸업 후 어떤 직종에 근무하더라도 실력을 인정받는 인력을 배출해야 한다. 또 다양한 자격증을 취득하는 과정도 필수요건이다.

문경시 뿐 아니라 교육계와 산업계, 학부모 등도 관심과 열정을 보여줘야 한다.

가뜩이나 청년들이 고교를 졸업하면 무조건 대도시로 떠나려는 경향이 있는데 기성세대에서 나 몰라라 하거나 부추긴다면 안 될 일이다.

지역에 정착하는 것이 대도시에서 고생하는 것 보다 훨씬 풍족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다는 것을 청년들도 알아야 한다.

고속도로나 철도망 등 부쩍 늘어난 교통시설은 대도시로의 나들이가 용이해 지역에 뿌리를 내리고 살아도 불편한 점이 적다.

겪어보지 않으면 잘 모르듯 대도시의 화려한 생활을 꿈꾸는 청년들을 어떻게 문경에 정착하도록 만들 것인가는 모두가 고민해야할 문제다.

문경대학의 존재가치나 중요성은 새삼 강조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대학의 발전이 곧 지역의 발전과 연계된다.

모처럼 문경시와 의회, 대학이 뜻을 모아 미래산업융합과를 개설했다.

문경시민들은 무조건 이 학과를 성공적으로 정착시켜 몇 년 뒤 청년들이 많은 문경을 만들어야 한다.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주간문경을 읽으면 문경이 보인다.”
- Copyrights ⓒ(주)문경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문경사랑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문경사랑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바르게살기운동 문경시협의회 손국..

[부고] 이창교 전 문경문화원장 별..

지방자치 30년. 2021년의 과제

21) 심층 신경망

변비의 원인과 예방

뉴스로 세상읽기(29)- 사라진 ‘백..

탐춘(探春)

건강과 체온

문경교육지원청 청렴도 향상 현장 ..

산북 장수황씨 종택 아름다운 한국..

창간사 - 연혁 - 조직도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상호: (주)문경사랑 / 사업자등록번호: 511-81-13552 / 주소: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2길 38(점촌동) / 대표이사: 황진호 / 발행인 : 황진호 / 편집인: 황진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진호
제호: 인터넷주간문경 / 등록번호: 경북 아00151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일 2010.10.28 / mail: mginews@daum.net / Tel: 054-556-7700 / Fax : 054-556-9500
Copyright ⓒ (주)문경사랑.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