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오후 05:26:49

          사설김안제 박사의 隨想종합강성주의 역사에서 배운다지홍기 교수의 제4차 산업혁명시대강성주의 뉴스로 세상읽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독자투고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결혼

부음

뉴스 > 지홍기 교수의 제4차 산업혁명시대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제4차 산업혁명 시대 (64): 4G 이동통신

2020년 02월 21일 [(주)문경사랑]

 

 

↑↑ 지홍기
영남대학교 명예교수
문경대학교 특임교수
문경시지역발전협의회 의장

ⓒ (주)문경사랑

 

4G 이동통신의 개요

4G(4세대, 4th Generation) 통신은 이동통신 기술의 4세대(2011)를 말하며, 2G와 3G 계열의 뒤를 잇는 무선 이동통신 표준의 네 번째 세대를 의미한다. 4G 시스템은 초광대역(기가비트 속도) 인터넷 접속, 인터넷 고유번호(IP, Internet Protocol), 게임 서비스 및 스트리밍 멀티미디어를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기능을 가진 포괄적이고 안정된 모든IP(all-IP) 기반의 솔루션이다.

국제통신연합(ITU)의 4G에 대한 요구조건인 데이터 전송속도가 최대 1Gbps이상을 제시하고 있다. 그러나 휴대인터넷기술(WiMAX)과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LTE, Long Term Evolution)의 초기 버전은 미달하는 수준이었다. 그러나 기술이 크게 발전하면서 LTE-A(Advanced)의 통신 전송속도는 3.9G수준이었으며, 그후 각국의 통신사에서는 개별적으로 LTE 등도 4G 라 부르게 되었다.

4G 이동통신 서비스의 특징

4G 이동통신의 가장 중요한 특성은 빠른 전송 속도이다. 국제전기통신연합(ITU)는 4G 이동통신을 시속 60Km 이상의 고속으로 이동할 때는 100Mbps, 정지 중에는 1Gbps의 속도를 제공할 수 있는 무선통신 기술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이런 속도라면 고속이동 중에는 3G 이동통신의 50배, 정지 중에는 초고속 인터넷의 10배에 달하는 빠른 속도이다.

4G 이동통신의 또 다른 중요한 특성은 네트워크(망)의 통합성이다. 유무선 전화망, 위성 통신망, 무선 랜망, 디지털 방송망 등 성격이 다른 여러 개의 망을 서로 유기적으로 연동시켜서 사용자가 현재 어떤 망을 사용하는지 느끼지 못하더라도 서비스를 원활하게 제공하는 것이다. 따라서 4G 이동통신은 사용자가 어디에 있든지, 그 곳에 있는 통신네트워크 자원을 충분히 활용해서 자신의 단말기로 고품질의 멀티미디어 컨텐츠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4G LTE와 LTE-A

LTE-A기술은 4G가 지향하는 고속통신 기술을 구현하는데 성공하였다. 이동통신 기기에 있어서 삼성 스마트폰이 통신속도와 서비스 측면에서 전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최고의 점유율을 갖게 되었다. 또한 LG유플러스와 SK텔레콤이 경쟁적으로 서비스를 시작하였으며, 우리나라에서 서비스가 시작된 4G LTE의 이동통신은 다운로드 최대 75Mbps, 업로드 최대 37.5Mbps의 엄청난 속도로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ITU가 2010년 4G의 용어 개념에 대해 3G로 통칭하는 기술보다 월등히 발전된 기술을 4G로 포함시킬 수 있다고 발표하면서 LTE를 4G의 범주로 포함시키게 되었다. 그 이전에는 LTE-A와 와이맥스-2(WiMAX -2)를 4G로 인정하고 있었으며, 진정한 4G의 속도를 내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3G에 비해 5~7배로 늘어난 LTE는 놀라운 속도다. 이는 WCDMA에서 발전된 기술이기 때문에 기존에 구축해둔 3G 통신망과의 연동이나 개선이 수월하다는 장점도 있다.

4G의 진화는 어디로?

4G 이동통신은 속도측면에서 3G보다 약 50배 빠른 속도이다. 그러므로 4G LTE에서는 빠른 속도로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게 되면서, LTE에서만 사용이 가능한 부가서비스 즉, 온라인 게임, 소셜 네트워크(SNS), 방송중계 서비스 등이 활성화되고 있다. 우리가 현재 휴대폰을 PC처럼 사용하는 것은 4G 이동통신 기술이 크게 향상되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4G시대에 인간의 아바타(대리자)로 자리매김한 스마트폰의 진화는 우리에게 실시간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삶의 변화를 주었으며, 새로운 5G 시대를 예고하고 있다.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주간문경을 읽으면 문경이 보인다.”
- Copyrights ⓒ(주)문경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문경사랑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문경사랑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문경대 재학생 취업역량 강화 프로..

의장에 김창기, 부의장에 이정걸 의..

4선 고우현 도의원 제11대 후반기 ..

문경시재향군인회 김용배 장군 제69..

문경시립중앙도서관 전자출입명부 ..

김용배 장군상 7월 우리지역 현충시..

우린 이래 살았다

뉴스로 세상읽기(6)-‘열대(熱帶)의..

제4차산업혁명 시대 (78): 임베디드..

새 의장단에 바란다

창간사 - 연혁 - 조직도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상호: (주)문경사랑 / 사업자등록번호: 511-81-13552 / 주소: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2길 38(점촌동) / 대표이사: 황진호 / 발행인 : 황진호 / 편집인: 황진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진호
제호: 인터넷주간문경 / 등록번호: 경북 아00151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일 2010.10.28 / mail: mginews@daum.net / Tel: 054-556-7700 / Fax : 054-556-9500
Copyright ⓒ (주)문경사랑.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